아기가 태어난지 3-5일 정도가 되면 피부, 점막, 그리고 공막이 노랗게 되는 것을 말한다

출산 아기의 50%이상에서 나타나며 중국인, 일본인, 한국인, 그리고 아메리칸 인디안이 심하다.
이 증상은 미성숙한 아기의 간이 적혈구 파괴로 일어나는 빌리루빈을 빨리 결합시키지 못해서, 체내에 축적되어 노랗게 보이는 것이다.
생리적 황달은 혈중 빌리루빈의 수치가 12-15mg/dl 정도지만, 동양인의 경우20-25mg/dl 까지 올라가기도 한다.
대부분의 경우 1주일 정도가 되면 증상이 없어지고 황달이 심활 경우 광선요법으로 치료하기도 한다.
생리적 황달은 엄마 젖과는 상관이 없으므로 수유를 하는 것이 당연하다.
하루에 10-12번씩 즉 매 2시간마다 수유하며, 아기가 황달 증상 때문에 졸리워하면 깨워서 수유하도록 한다.

빌리루빈은 10%가 소변으로,90%가 대변으로 배출되기 때문에 전유(Fore Milk)보다는 후유(hind Milk)를 더 많이 주도록 해서 대변 배출을 용이하도록 해준다.

광선치료를 받는 아기는 피부로 수분을 잃고, 대변으로 수분을 많이 배출 하기 때문에 산모는 수분 섭취를 충분히 하여 아기에게 엄마 젖을 먹일 때 충분한 수유량을 유지하도록 해야 한다.


생후 1-2일째 나타나며 혈중 빌리루빈 수치가 시간당 0.5mg/dl씩 올라가는 심한 황달 증상이다.
원인은 대개 아기와 엄마 혈액형의 부적합한 경우(Rh, ABO)로 혈액교환을 하기도 한다.

아기가 병리적 황달인 경우도 엄마 젖을 먹이는 것과는 상관이 없으므로 하루에 10-12회씩 수유한다.
아기가 황달이 있을 경우 엄마 젖을 먹이는 산모가 아스피린이나 설파제(Sulfa Drugs)를 복용하면 뇌에 영향을 미친다.


생후 5-7일 경우 엄마 젖 먹는 아기의 4% 정도에서 나타나는 황달 증상이다.
엄마 젖의 일부 성분이 간효소의 작용을 방해해서 일어나며 빌리루빈 수치가20mg/dl 이상일 때 12-48시간 동안 엄마 젖 먹이기를 중단하다가 15mgdl로 낮아지면 다시 수유할 수 있다.

엄마 젖을 중단했을 때 우유를 주거나 엄마 젖을 짜내서 섭씨 56도로 15분간 데워서 아기에게 줄 수 있다.

광선치료 요법은, 신생아실에 근무하던 간호사가 우연히 알아냈는데, 햇빛을 많이 받는 창 쪽에 있던 아기가 황달 증상이 빨리 없어지는 것을 보고 아이디어가 떠올랐다고 한다.

quick link

  • 축하합니다.
  • 온라인상담
  • 열린분만체험기
  • 오시는 길

열린가족조산원 네이버블로그

위로가기